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프렌즈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교통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오락실 뉴스 비즈니스키워드
최종편집일 : 2018-06-20 (수)
전체기사 군산e뉴스 사건사고 새만금 지역얼굴 제보하기
 뉴스 홈 > 군산시 > 군산e뉴스
“성산면 레미콘공장 설립 반대한다”
 [2018-03-13 20:13]
“학교급식 친환경 농산물 생산단지 내 레미콘공장 설립을 반대한다”


군산시학교운영위원장협의회(회장 한경일·이하 학운협)가 성산면 산곡리에 건립을 추진중인 레미콘공장과 관련해 설립 반대 입장을 천명했다.


학운협은 12일 군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군산시 3만 4000 초중고 어린이들에게 공급되는 학교급식용 친환경 농산물 생산단지와 군산시학교급식지원센터가 인접한 성산면 산곡리에 지난달 모 기업이 레미콘공장 설립신청을 했다”고 밝혔다.


학운협은 “이 기업은 군산시의 공장 설립 불허 처분을 내린 군산시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통해 레미콘공장 설립을 강행하려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학운협은 “이번 레미콘 공장 설립 반대는 일부 지역주민만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역은 모든 학생과 어린이들의 입으로 들어가는 친환경 농산물을 생산하는 집적단지이며 군산시 친환경학교급식지원센터가 있는 곳이며 나아가 전북지역과 서울까지 농산물을 공급하고 있는 터전”이라며 “만에 하나 레미콘 공장으로 인해 아이들이 오염된 농산물에 노출되고 친환경 채소를 재배할 수 있는 논밭과 시설하우스가 오염되면 그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전문가들에 의하면 레미콘 공장이 들어서면 피부질환을 비롯해 천식, 기관지염은 물론 심한 경우에는 폐암과 위암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학운협은 “레미콘공장 설립은 군산시와 시민이 나서 반드시 막아내야 하며, 시민의 안전을 저해하고 친환경 농민의 생존권을 위협하는 레미콘공장 설립 추진은 철회돼야 할 것”이라며 “군산시의 불허처분 정당하며 레미콘 업주는 행정심판 청구를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산사랑 핫 클릭
군산시, 유흥주점 방화사고 수습 ‘총력’
영광여고 이현철 교장 학생 영어학습 앱 개발
청소년 정책제안집 책으로 나온다
부설초 푸른소리 중창단 최우수상


 로그인 후 이용가능합니다. (자 남았습니다.)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가장 많이 본 기사 5
전북 군산서 60대 운전사..
영광여고 이현철 교장 학생..t
청소년 정책제안집 책으로..t
부설초 푸른소리 중창단 최..t
한국전쟁 참전용사 할아버..t
'군산에 희망을’ 연예인자..t
[공연] ‘코드집합소’ 동호..t
‘자장면 나눔으로 이웃사..t
군산조선해양기술사업협동..t
호원대, 교수 수업역량강화..t
제일고 김재광 군, 전국지리..t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에스크로이체로 결제하기